(중고회장기) 양구중, 양구고 단체전 동반우승 쾌거

0

(중고회장기) 양구중, 양구고 단체전 동반우승 쾌거

강원도의 양구중학교와 양구고등학교가 강원도 양구군 양구테니스파크에서 막을 내린  제39회 회장기 전국남여중고등학교테니스대회 남자 단체전 정상에 함께 등극하는 영광을 차지했다.

28일 5단2복으로 펼쳐진 남자 고등부 단체전 결승에서 홈코트의 양구고등학교가 경북의 안동고등학교를 맞이해 접전끝에 종합전적 4-3으로 승리하고 회장기대회 사상 첫 우승기를 들어 올렸다.

양구고는 최민식,추석현,김근준이 단식에서 안동고의 김준서,박용치를 이기고, 복식에서 김도현-김근준이 박용치-이재명을 꺾고 4승 고지에 올라 이재명,박민종,강완석이 버틴 안동고의 2연패를 저지하고 대회 처음으로 정상에 올랐다.

양구중은 이준환,윤현덕,심우혁,이해선,김민준의 활약으로 전제원,김민재,김동환이 분전한 안동중을 종합전적 4-0으로 제압하고 3년만에 우승기를 되찾았다.
단체전 우승의 주역 윤현덕은 이준환을 6-0,6-3으로 물리치고 이번 대회 신설된 개인전 단식 초대 챔피언 자리에 올라, 전날 심우혁과 함께한 일궈낸 복식우승과 함께 대회 3관왕의 자리에 올랐다.

경기 후 정기훈(양구고)코치는 “중학교와 함께 동반 우승해서 너무 기쁘고, 힘든 동계훈련을 잘소화해준 선수들이 자랑스럽다”고 말하며 “경기 전 선수들에게 자신감을 갖고 경기에 임해줄것을 당부했는데 이겨 선수들이 자랑스럽고 올시즌 남은 대회에서도 좋은 성적 거둘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덧붙였다.

여자고등부 결승에서 위휘원,이은지,이은혜,백다연,윤혜란의 고른 활약을 펼친 여고부 최강 중앙여고가 강릉정보고를 상대로 다섯 단식을 모두 챙겨 종합전적 5-0으로 이기고 대회 3연패의위업을 달성했다.

올시즌 팀에 합류한 전다원(중앙여고)코치는 “선수들과 함께 한 후 처음으로 전국대회 단체전에서 우승을 차지해 선수들과 함께 기쁨을 나누고 싶다.”며” 선수들의 기량과 전술이 잘 다듬어져 있어 지도하는데 별 어려움은 없다. 선수들의 체력관리와 자신감을 끌어 올리고 최고의 컨디션을 유지시켜 주는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테니스 명가인 중앙여고의 역사와 전통을 유지할수 있도록 공부하고 노력하는 지도자가 되겠다.”고 밝혔다.

Share.

About Author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