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인컵] ‘3전 4기’ 김도현 ․ ‘꼴찌의 반란‘ 박지민, 남녀단식 정상 등극

6

[아인컵] ‘3전 4기’ 김도현 ․ ‘꼴찌의 반란‘ 박지민, 남녀단식 정상 등극

IMG_0846

아인컵 남자단식 정상을 차지한김도현(양구중)과 전영민 영산스포츠 공동대표, 진연 중고연맹 부회장

김도현(양구중)과 박지민(경산여중)이 아인컵 남녀단식 정상에 오르며 14세부 최고봉에 우뚝 섰다.

12월 2일 양구 테니스파크에서 열린 ‘제2회 아인컵 실내 주니어테니스대회’ 남자단식 결승전에서 3전 4기의 오뚝이 정신을 보인 김도현이 학생선수권 14세부 우승자인 유진석(대곶중)을 2-0(7-6<6> 6-4)으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김도현은 첫 세트에서 유진석의 슬라이스와 포핸드 공격에 흔들리며 2-5까지 밀리면서 패색이 짙었으나 뛰어난 집중력을 바탕으로 추격을 시작해 6-6을 만들어 타이브레이크로 접어들었다.

타이브레이크에서 김도현이 초반 3-0으로 리드를 잡았으나 유진석의 반격에 내리 다섯 포인트를 내주고 3-5로 위기를 맞았지만 뛰어난 위기관리 능력을 선보이며 8-6으로 이겨 첫 세트를 선취했다.

2세트 김도현과 유진석이 한차례 브레이크를 주고받으며 접전을 펼친 가운데 4-4에서 김도현이 자신의 서비스게임을 잘 지켜내고 이어진 유진석의 서비스게임에서 듀스까지 쫓아가 유진석의 범실을 틈타 브레이크하고 6-4로 승부의 마침표를 찍었다.

제2회 아인컵 결승전에서 호쾌한 포핸드를 구사하는 김도현(양구중)

제2회 아인컵 결승전에서 호쾌한 포핸드를 구사하는 김도현(양구중)

김도현은 끈질긴 플레이로 준결승에서도 강력한 우승 후보였던 한선용(효명중)에게 역전극을 펼치며 승리를 거뒀고 결승에서도 초반 열세를 극복하고 승리를 이끌어냈다.

김도현은 올 시즌 한선용과 유진석에게 각각 세 번 맞붙어 모두 패했지만 네 번째 대결에서 승리를 거두는 기쁨을 맛봤다.

김도현은 초등랭킹 2위 출신이지만 양구중 1학년이던 지난해 무릎부상으로 4개월가량 운동을 쉬면서 슬럼프에 빠져 있었다.

올 시즌도 눈에 띄는 활약을 하지는 못했지만 지난 5월 ‘이형택재단 ATF 14세이하 시리즈 1차대회’ 우승을 차지하며 재기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김도현은 “중학교 올라와서 첫 우승을 차지해 기쁘다. 어제도 그렇고 오늘도 질 거라는  생각은 없었고,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저 자신을 믿고 플레이해서 이건 것이 더욱 기쁘다”라고 전하며 “조코비치 같은 세계적인 선수가 되도록 더 열심히 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리고 “저를 지도해주신 김종관 감독선생님과 코치선생님들에게 감사드리고 늘 응원해주시는 부모님 그리고 양구중고등학교 테니스부원들 모두와 이 기쁨을 나누고 싶다”고 전했다.

김도현의 어머니 이정미 씨는 “천안에서 멀리 양구까지 보내 놓고 늘 걱정이 앞선다. 한참 클 나이인데 잘 챙겨 먹이지도 못해서 안타깝다. 지난 2년 동안 부상 때문에 성적이 없어 걱정이 많았고 옆에서 지켜보기가 안타까웠는데 이번에 우승을 차지해 마음에 부담을 많이 던 거 같다. 도현이룰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IMG_0862

아인컵 여자단식 정상을 차지한 박지민(경산여중)과 전영민 영산스포츠 공동대표, 진연 중고연맹 부회장

여자부 결승에서는 무명의 박지민(경산여중)이 디펜딩챔피언 이은혜(안양서여중)를 맞아 2-1(2-6 6-4 6-1)로 역전승을 거두고 우승을 차지했다.

박지민은 첫 세트 초반 팽팽한 접전을 벌였으나 2-3 자신의 서비스게임에서 이은혜에게 브레이크당하고 리드를 내주며 내리 네 게임을 내주고 2-6으로 첫 세트를 빼앗겼다.

2세트 박지민이 먼저 브레이크에 성공하며 좋은 출발을 보였으나 이은혜에게 다시 브레이크 당하며 접전으로 이어진 가운데 4-4에서 박지민의 강한 스트로크가 이은혜를 압도하며 내리 두 게임을 따내고 6-4로 2세트를 가져가며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3세트에서 박지민은 2세트의 상승세를 그대로 이어가며 더욱 파이팅 넘치는 플레이로 이은혜를 압박해 6-1로 깔끔하게 마무리하고 우승을 확정 지었다.

제2회 아인컵 결승전에서 강력한 백핸드를 구사하는 박지민(경산여중)

제2회 아인컵 결승전에서 강력한 백핸드를 구사하는 박지민(경산여중)

박지민은 고비에서 더욱 파이팅 넘치는 플레이와 특히 첫 서비스 성공률을 높인 것이 빛을 발했다.

박지민은 “솔직히 우승할 줄 몰랐는데 우승하게 돼 말할 수 없이 기쁘다. 2세트부터 먼저 과감한 공격으로 맞선 것이 좋은 결과를 가져왔다”며 “테니스의 매력은 내가 친 볼을 상대가 손도 못 대는 위닝샷이 될 때가 가장 짜릿하다. 같은 왼손잡이로 강한 서브와 스트로크를 구사하는 크비토바 같은 선수가 되도록 더 열심히 하겠다”고 전했다.

박지민은 175cm의 큰 키에 보기 드물게 강한 서브와 힘을 가지고 있다. 초등학교 4학년 말부터 테니스를 시작해 구력은 짧지만 좋은 체격과 강한 의지가 있는 만큼 대형선수 기근에 시달리는 여자테니스계에 단비가 될 수 있는 잠재력이 큰 선수로 보인다.

박지민은 아버지 박태하 씨는 영남고 테니스부 감독으로 재직하고 있고 어머니 금진희씨는 계명대 유도선수 출신으로 타고난 힘을 어머니로부터 물려받았다.

금진희씨는 “지민이가 살을 빼려고 4학년 말부터 테니스를 시작해 조금 늦은 편이다. 영남고 테니스 감독으로 있는 아버지의 영향도 컸다. 처음 시작할 때는 말리기도 했는데 워낙 테니스를 좋아하고 생각보다 빠르게 잘 성장하고 있다. 투어급 선수로 성장하도록 모든 것을 뒷바라지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지민은 지금까지 최고 성적이 종별대회 8강이지만 테니스에 눈을 뜨며 아인컵이 열리기 전에 출전한 추계 JSM오픈 대회에서 17세부 단식 우승을 차지해 내년 김천서키트(총상금 1만 달러) 본선 와일드카드를 확보해 놓았다.

제2회 아인컵 우승을 차지한 김도현과 박지민은 300만 원, 준우승을 차지한 유진석과 이은혜는 100만 원의 장학금과 함께 아식스 테니스화를 부상으로 받았다.

아인컵을 후원하고 있는 전영민(아인인터내셔널) 대표는 “중고연맹에서 잘 도와 줘 2회째 대회를 하고 있다. 앞으로도 계속 중등부 대회에서 가장 권위 있는 대회가 될 수 있게 지원을 할 예정이다”라며 “운동이 힘든데 한게임, 한게임 하는 것을 보면 우리 선수들 멘탈이 대단한 것 같다. 아인컵을 거친 선수들이 세계무대에서 좋은 활약을 펼치는 날이 오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로써 14세이하 우수 주니어 초청경기인 아인컵이 막을 내리고 오는 5일부터 18세이하 우수 주니어 초청경기인 ‘제3회 헤드컵 양구 실내주니어테니스대회’가 양구테니스파크에서 막이 오른다.

양구=유종찬 기자 ccgamja@hanmail.net

제2회 아인컵 남자단식 준우승을 차지한 유진석(대곶중)

제2회 아인컵 남자단식 준우승을 차지한 유진석(대곶중)

제2회 아인컵 여자단식 준우승을 차지한 이은혜(안양서여중)

제2회 아인컵 여자단식 준우승을 차지한 이은혜(안양서여중)

Share.

About Author

댓글 6 개

  1. 박지민 선수 축하합니다. 좋은 선수의 등장은 모든 선수에게 큰 동기 부여가 됩니다. 앞으로 많이 이기기도 하고 지기도 하겠지만 테니스를 즐기는 만큼 박지민 선수는 크게 성장하리라 봅니다. 진심으로 다시한번 축하합니다.

  2. 드리어 한국에도 투어급 여자프로선수가 나올 것 같군요^^

  3. 김도현,한선용,정영석,유진석선수, 4강 이상의 실력만으로도 잠재력은 충분하다고 봅니다. 우수 주니어 선수들! 세계무대를 향해 정진해주세요.

  4. 김도현선수 오랜 부상을 이겨내고 우승한거 축하합니다^^

    김도현, 한선용, 정영석, 유진석선수. 4강이상 실력을 갖춘 우수주니어선수들은 더 큰 무대로 도약 할 수 있는 잠재력이 충분합니다.
    여러분들의 경쟁자는 한국에 있지 않습니다. 세계 각국에 너무도 많이 있습니다. 이들에게 도전하고 또 도전을 받아 넘겨야 합니다,
    눈을 크게 뜨고 더욱 정진해서 큰 무대에 도전하세요.
    지도자들께서도 한국을 넘어설 수 있는 기회를 이들에게 많이 만들어주세요. 그것이 앞선 세대들의 가장 큰 역할입니다.

    박지민선수, 중국 17~18세 주니어들의 기량을 넘어선다면 반드시 투어급 여자프로선수로 발돋움 할 것입니다.
    대성하리라 믿습니다.

    모두들 화이팅!

Leave A Reply